본문 바로가기

겨울바다

(10)
[강릉 / 정동진] 정동진 해변 # 흐린날 겨울바다 # 모래시계공원 # 정동천 2022 밥도 꽤나 천천히 먹는 편이라... 느긋하게 즐겼다. 급할 게 하나도 없다. 밥을 먹으면서 레일바이크에 대해 생각했다. 탈 것인가 말 것인가... 역시나 정동진역으로 가는 길에도 바다 구경 실컷 즐기고... 표가 있으면 타고, 없으면 말고... 점심 식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오니, 날씨 요정의 장난도 끝이 난 모양이다. 계속 흐림... 다시 한번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해주는 대형 모래시계... 사실. 정동진은 드라마 모래시계로 유명해진 곳이다. 그 시절 보려면 볼 수 있는 나이였지만, 지금도 그렇듯 드라마를 즐기는 편이 아니라 단 1편도 안 봤네;;; 그래서 무슨 내용인지 잘 알지 못한다. 난 단지 바다가 좋아서 이곳이 좋은 것이니, 드라마는 중요하지 않다. 강릉 일대에 그동안 눈이 많이 오긴 ..
[강릉 / 정동진] 정동진 해변 # 바다는 역시 겨울바다 # 동해바다 2022 정동진역에서 찻길을 따라 100m 정도만 걸어가면 정동진 해변과 만난다. 밥이 우선이었지만, 밥집으로 가는 길...정동진 앞바다에 마음을 빼앗겼다. 지나갔다가 오는 길에 보기로 했던 바다...작정하고 바라본다. 보고 또 보아도 마냥 좋은 바다. 예전엔 이렇게까지 바다를 좋아하진 않았었는데... 세월에 따라 좋아하는 것도 바뀌는 모양이다. 구름 많음에 저녁부터 진눈깨비가 온다는 소식에 하늘이 어두컴컴할 거라 생각했는데... 다행히 생각보다는 맑다. 정동진하면 딱 떠오르는 배 두척!!! 난 새해 일출을 일부러 챙겨보는 사람은 아니다. 오늘의 태양이 내일의 태양이고... 어차피 태양은 매일매일 뜬다. 그래도 예전엔 여행 삼아 정동진 새해 일출은 몇 번 만나러 왔었다. 올해는 코로나라는 녀석 때문에 새해 첫날엔..
[안산 / 시화호조력문화관 / 시화호조력발전소] 시화호조력문화관 / 전시관 - 고마운 달,,, 2015 달전망대에서 내려와~ 시화호조력발전소 전시관에 갔다. 계단을 올라가면,,,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전시해 놓은 곳이 먼져 나온다. 어린이의 눈 높이에서 다양한 에너지가 있다는 것을 잠시 알아보자... 조명이 예뻐서 엄마께서 이 곳에서 내 사진을 몇 장 찍어주셨는데,,, 그 모습이 사랑스러워 보인다며 이 곳에서 사진전을 하고 계신 작가분께서 사진을 찍어주셨다. 사진은 자연스러워야한다는 같은 생각. 그리고, 달의 고마움과 놀라움에 대해서도 알 수 있었다. 달의 조력으로 발전기를 돌릴 수 있는 시화호조력발전소. 자연의 힘은 참 위대한 것 같다. 세계에 뒤지지 않는 우리의 조력발전,,, 전시관을 둘러보면,,, 달에게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 보는 것으로만 아름다운 달이 아니었어!! 어느덧 석양이 지고..
[서천 / 마량리 동백나무숲] 겨울 바다를 바라보다 2015 국립생태관과 서천에서 함께 가 볼 만한 곳이라하여 찾은,,, "마량리 동백나무숲" 입장료는 1000원. 동백꽃도 없고, 왜 1000원을 받는지 모르겠던 이 곳. 그냥 바다보러?? 그렇다. 동백꽃은 보지 못했고, 겨울바다만 보고 내려왔던 것이다. 그렇게,,, 2015년 첫번째 여행은 끝이났고, 2015년의 여행은 시작됐다. ^ㅡ^;; 올해도 잘 부탁한다. 2015년!! [서천 / 마량리 동백나무숲] 겨울 바다를 바라보다 2015.01.03
[영흥도] 영흥화력발전소 - 영흥 에너지파크 2014 전날 밤, 어디를 갈 것이냐,,,라는 주제로 가족회의가 있었다. 뭐~ 금요일 밤의 흔한 우리집 풍경이다. ^ㅡ^;; 날씨는 차고, 실내로 가야겠는데~ 몇 번씩 다녀온 곳이 많아 딱~ 떠오르는 곳은 없다. 온실이 있는 식물원이 생각났는데, 일주일 후에 계획 된 여행이 있어~ 이번에는 영흥화력발전소 - 영흥 에너지파크로 드라이브도 하고, 겨울바다도 볼겸,,, 그 곳으로 정했다. 두번째 방문,,, 영흥도는 대부도, 선재도, 영흥도,,, 세개의 섬이 다리로 연결되어 있어 참 흥미로운 곳이다. 요즈음에는 섬과 섬, 육지와 섬을 다리로 연결해 놓은 곳이 많아~ 여행 다니기엔 편리한 것 같다. 바닷바람이 쌩쌩~ 바깥 공원이 썰렁하다. 따뜻할 줄로 착각하고 가볍게 옷을 입은 나만 덜덜덜 떨고 있다.ㅡㅡ!! 겨울의 쓸쓸..
화성, 제부도 2013 대부도에서 바닷길이 열리면 차로 갈 수 있는 "제부도" 아직 바닷물이 들어오려면 1시간 남짓 남아 있어 집으로 돌아가는 길~ 간단히 "제부도"에 들렀다. 참,,, 오랜만이다. 이 곳도 여느 바닷가와 다르지 않게 음식점으로 들어오라는 호객행위가 심하다. 여행 다닐 때, 가장 보고 싶지 않은 장면이다.ㅡ,.ㅡ^ 바다 위를 걷는 느낌... 낮과는 다르게 갑자기 흐려진 오후 날씨다. 이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력발전기,,, 멀리 굴뚝 3개,,, 영흥화력발전소가 보인다. 만선의 꿈을 안고,,, 그림 같은 빨간 등대가 예쁘다. 2월의 쌀쌀함이 느껴졌던,,, 제부도의 겨울바다. 갈매기는 새우깡을 좋아한다!!?? 그리고, 매바위,,, 화성, 제부도 2013.02.17
인천 영흥도, 십리포해변 + 소사나무 2013 십리포해변의 진풍경,,, 소사나무 지난 번 방문 때와 다른 점이 있다면, 소사나무를 보호하기 위한 휀스가 왠만한 어른 높이였는데~ 낮은 휀스로 바뀌어 있다. 그래서인지 분위기는 더 좋아보인다. 인천대교는 그 위상에 맞게 이 곳 "십리포해변"에서도 보인다. 요즘엔 겨울바다라고 상막하진 않다. 관광객도 많아졌고, 왠지 모를 활기참이 보인다. 그나저나,,, 무슨 바람이 이렇게 차담. 무엇이든 날려버릴 기세다. 으,,, 더 이상은 안되겠다. 차로 돌아가자!! 인천 영흥도, 십리포해변 + 소사나무 2013.02.02
강릉, 경포해수욕장 + 강문솟대다리 2013 강릉에서의 둘째날,,, 새벽에 날씨가 맑았으면 해돗이 보러가려고 했으나~ 구름 잔뜩 낀 새벽 하늘. 여유롭게 짐정리를 하고 이른 아침에 숙소를 나왔다. 경포대와 참소리박물관을 지나~ "경포해수욕장"에 왔다. 해변가의 소나무와 바다가 어우려서 경치가 멋진 곳이다. 아침, 바닷바람이 상쾌하다. 아이들은 밀려오는 파도에 신이 났고,,, 못보던 다리가 하나 있다. "강문솟대다리"란다. 구름 사이를 비치는 햇살에서 따사로움이 느껴진다. 전날보다는 제법 따뜻해진 기온에 미소가 지어진다. 강릉, 경포해수욕장 + 강문솟대다리 2013.01.20 (둘째날)
강릉, 폭설 내린 안목해변 2013 따뜻한 커피를 마시고,,, 안목해변가로 나갔다. 지난밤 사이에 내린 눈으로 모래사장이 온통 눈밭으로 변신!! 해안선을 따라 큰 눈이 지나갔단다. 이런풍경이라면 바다열차 탔으면 더 좋았겠구나!!! 싶다. 눈 사이로 발이 푹푹 빠져~ 30센티 이상의 폭설이 내린 것으로 추측된다. 뭔지,,, 항상 주장해 왔듯, 난 겨울바다가 좋다. 여름바다는,,, 글쎄 바글거리는 인파, 지저분한 쓰레기가 생각나는 건 왜 일까? 겨울바람에 조금 쌀쌀하기는 하지만, 조용하고 적막한 바다가 난 좋다. 많은 눈을 쳐다보고 있으니,,, 올해도 뭔가 눈사람 하나 만들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계속된 한파로 눈이 뭉쳐지질 않아~ 이번 겨울 아직 눈사람 하나도 만들지 못하고 있다. 닞동안 잠시 영상으로 오른 기온 덕분에 완벽하지는 않..
거제, 학동몽돌해변 2012 외도 여행을 마치고, 오늘 저녁 예약되어 있는 (폔션에서 바베큐를 하려면 미리 예약을 해야한다. 비용은 1만원) 바베큐 파티(?)를 하기 위해 거제시청 근처의 중앙 수산시장으로 간다. 가던 길, "학동몽돌해변"에 들러 둥글둥글 몽돌도 만져보고~ 상쾌한 바닷바람도 쐬어본다. 거제, 학동몽돌해변 2012.12.29 (둘째날)